국내 최초로 황련 노지재배 성공 ­

>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 최초의 컬러마케팅인 ‘옐로우시티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는 장성군에서황련(黃蓮)의 노지 재배에 성공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

군은 지역의 한 농업회사법인이 국내 최초로 황련 재배 및 종묘 생산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고16일 밝혔습니다.군에 따르면 농업회사법인 연향기가(대표 권영룡)는 2년간의 준비 과정을 거쳐 노란 꽃을 피우는황련의 노지 재배에 최근 성공해 군민 및 관광객에게 농장을 개방했습니다.

>

>

화엄경(華嚴經)에는 연꽃에는 황련, 청련(靑蓮), 백련(白蓮), 적련(赤蓮) 네 종류가 있다고나와 있습니다.이 중에서 황련은 연꽃 산업이 발달한 중국에서 ‘황제의 꽃’으로 인식돼 씨앗의 반출과 종묘 관리가엄격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연꽃 전문가인 허북구씨는 `연 재배의 이론과 실제`라는 책에서 황련이 백련이나 홍련보다 맛과 향이뛰어나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

>

  권영룡 연향기가 대표는 “황련 재배는 ‘옐로우시티 프로젝트’로 잘 알려져 있는 장성군의 시책에부응한 것”이라면서 “황련의 아름다운 자태와 그윽한 향을 군민과 함께 감상할 수 있길 바란다”고말했습니다.군관계자는 “일반 기업체가 우리 군의 ‘옐로우시티 프로젝트’를 알리는 데 앞장서 감사하다”면서“황련이 장성군의 멋진 볼거리와 체험거리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