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블록체인 기반 ‘IoT 플랫폼’ 시대 활짝(전자신문) 확인해­볼까요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이 만나면서 새로운 융합 신사업으로 고도화되고 있다.최근 블록체인 시장에 IoT 기반 플랫폼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제니 쿠스 스튜디오(대표 이일히)는 귀찮은 관리 포인트 자동화하고 데이터를 축적하고 거래할 수 있는 블록의 기반 IoT플랫폼’젠 서울(xensor)’을 발매했다.

>

저비용으로 IOT 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다.펌프, 물탱크, 엘리베이터 컨트롤, 전기설비, 발전기에 이르기까지 건물 이용자의 눈에 보이지 않는 시설을 블록체인과 IoT 융합기술로 관리한다.블록체인 기반의 IoT 플랫폼 젠서는 건물 설비에 설치되는 센서와 수집된 데이터를 모아 통신을 하는 게이트웨이로 구성된다.센서는 온도나 습도 등으로 측정할 수 있으며 화재, 누수, 정전, 기계 고장에 대한 예방정보를 전송해 준다. 지금까지는 센서가 화재가 난 뒤에만 확인할 수 있었지만 젠서의 센서는 화재가 나기 전 단계에서 툴루엔과 같은 가연성 가스를 측정할 수 있다. 불이 나기 전에 화재의 위험을 알려 주다.​

>

게이트웨이는 일종의 공유기처럼 센서와 통신을 한다. 최대 반경 15킬로까지 통신망을 형성하고 대형 건물 하나에 하나의 게이트 웨이만으로도 충분히 보상을 구성할 수 있다. 와이 파이와 5G는 전파를 치밀하게 구성하고 대용량 데이터를 짧은 거리에 전송하지만 지에은소게ー토우에이는 전파를 내뽑고 작은 데이터를 멀리 보내고 있는 방식을 취한다. 2G수준의 속도까지 실현할 수 있는 텍스트와 간단한 이미지, 저 화질 영상까지 전송할 수 있다.현대BS&C는 최근 자체 개발한 스마트홈 IoT 솔루션 시연회를 가졌다. 스마트홈 IoT 솔루션은 Hdac 블록체인 기반 사용자·장치 인증 및 서비스 이력의 논리적인 보안 가상화 기술을 활용한 네트워크 물리적 보안 스마트 사물인터넷 소프트웨어 기반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블록체인 인증 보안 솔루션을 공동주택 스마트홈 서비스에 적용하여 클라우드 기반의 스마트홈 플랫폼 중심 구성으로 다양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손쉽게 개발하고 적용할 수 있다.현대BS&C는 이미 검증된 ‘에이치덕 블록체인 솔루션’을 적용, 금융권과 공공기관에서 사용하는 공인인증서에 준하는 보안수준을 적용, 블록체인 기반의 사용자 인증과 장치 사용 이력 관리 솔루션을 구현함으로써 안전성과 투명성을 높일 계획이다.네스텐도 IoT에 적용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상용화했다.IoT와 블록체인을 결합한 네스텐(NESTEN)은 IoT에 적용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통신을 위한 확장성이 뛰어나고 비용이 적게 드는 안전한 생태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다.네스텐 게이트웨이는, 여러가지 사용자 시나리오나 커버리지를 포함한 여러가지 무선 프로토콜과 결합한 고성능 컴퓨팅 플랫폼이다. 네스텐의 롤러(LoRa)는 확장된 커버리지와 전력 절약 기능으로 사물 인터넷에 최적화된 광역 무선 프로토콜로, IoT 생태계 구축을 위한 초기 네트워크를 구성하도록 지원한다. 또 사용자가 번거로운 로그인 과정 없이 인터넷에 쉽게 접속할 수 있도록 와이파이 핫스팟을 통해 블록체인 네트워크도 제공한다. 로라 연결과 와이 파이를 지원하는 네 스텐 G1무선 노드(게이트 웨이)는 현재 다중 무선 프로토콜을 지원하고 약 200개의 무선 노드가 운영되고 있다.​, 미국 텍사스에선 140의 노드 이상 운영되고 있으며, 뉴욕과 뉴저지, 메트로폴리탄, 워싱턴, 캘리포니아 등 미국 전반의 넓은 지역에서 사용 중이다. 한국에서는 조종사의 형태로 G1이 운영되고 있다. 네스텐은 통신과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한국 시장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올해 8월 한국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한국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길지에식 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