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주식가치평가와 주식이동 주의사항 정리 ­

비상장주식평가 쉽지 않지만, 해결가능 대기업과는 다르게 중소기업은 실질적으로 주식거래의 빈도수가 적은 것이 현실입니다. 상황을 감안해볼 때 중소기업의 경우 회사의 지분가치가 어느 정도 되는지 모르며, 시가가 없는 만큼 제대로 된 거래를 위해선 합법적인 가치평가를 것이 중요합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비상장주식의 가치평가와 더불어 주식이동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 대표들이 작고 큰 실수들을 하게 되면서 그 영향으로 기업에 다양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하죠. 더욱이 내부적으로 잠재되어 있는 재무위험들을 해결하는 과정의 일환이기도 하니 적법하게 그리고 적절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다져 둘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해두는 것이 기업에 긍정적인 반응을 불러오는 지름길이 될 수 있습니다. 이렇듯 가치평가가 중점이 되는 데에는 이견이 없지만,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일정수준 유지하는 것 또한, 앞으로 기업을 영위하면서 발생되는 세금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평가방법보다 중요한 것은 비상장주식의 가치를 적절하게 관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야만 이후에 진행되는 주식이동 과정 속에서 발생되는 세금부담을 줄일 수 있고, 잠재되어 있는 재무적 이슈들을 해결할 수도 있는 방법이 되기도 하죠.

>

매매와 증여 외에도 인수하는 방법으로 주식이동이 이뤄질 수 있으며, 그 과정이 특수관계자간의 거래인 경우가 많은 만큼 시가가 어떻게 정해지느냐에 따라서 과세당국의 예리한 시야에 적발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질 수도 있습니다. 만일 시가보다 낮은 금액으로 거래를 했을 시 부당행위계산부인의 규정을 적용할 수 있기에 적법한 가치평가가 이뤄져야 합니다. 이렇듯 적절한 가치평가 외에도 지속적인 주가관리와 더불어 시기를 가늠하는 것도 중요한데, 만일 기업이 이익을 발생시키며 순항하고 있는 경우라면, 세금부담을 줄이기 위해 액면가거래를 했을 경우, 되려 불필요한 세금부담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경영권을 보다 탄탄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지분구조관리를 통해 안정화 및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도 유념해야 합니다.

>

비상주식가치평가를 동반한 주식이동은 기본적으로 재무구조를 안정시키기 위한 것과 더불어 지분들을 갖고 있는 주주들의 이익을 환원할 수 있는 것 외에도 별도로 사업확장을 위한 기반이 바탕이 되어 있어야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습니다. 아울러, 자기주식 취득을 통해 투자자에게 매각하게 된주식이동의 목적은 기업의 재무구조 안정화와 주주의 이익금 환원 외에 사업 확대와 기업성장의 발판이 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항시 명심해야 하는 부분은, 과세당국이 모든 기업의 지분이 어떻게 이동되고 있는지를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편법적으로 세금을 줄이는 행위에 대해서 적발될 수도 있으며, 세무조사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하여서는 안될 것입니다. 이에 해당분야의 전문가에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아래 배너이미지를 클릭하여 보다 나은 기업환경을 이뤄 나아가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