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부동산 국민 공유제 도입 재차 주장 ⭐

세상의 모든 정보를 모으는 삼각정입니다.서울시의 부동산 현안 설명회가 열렸습니다. ​ 서울시는 이날 자료에서 우르지 연평균 주택 공급이 2008년부터 2013년까지는 만 1천호, 2014년부터 2019년까지는 만 8천호, 올해부터 25년까지는 만 2천호로 밝혔습니다.​ 세 시기의 아파트 물량만 빼고 보면 만 4천호, 3만 6천호, 만 1천호입니다.서울시는 20일 기존 주택 공급에 관한 화제를 신경 쓴 듯 수치상은 서울시의 주택 공급에 큰 문제는 아니라는 주장을 몹시 했습니다.최근 서울 집값 상승이 뉴타운, 재개발 사업 침체에 따른 공급 부족이라는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

​ 또 서울에 주택을 2채 이상 소유하는 다주택 보유자 비율을 언급했습니다.​ 2012년에는 13.1%로 나타난 다주택자가 2018년에는 15.8%로 늘었고 ​ 이런 다주택 소유의 증가가 서울 부동산 매물 록 현상의 주된 원인의 하나라고 지적한 것입니다.그리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부동산 국민공유제, 보유세 강화, 공시가격 인상 등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

부동산 국민공유제의 박원순 시장이 최근 고안한 내용으로 종합부동산세 같은 부동산 세입을 늘리고 이를 재원으로 부동산 공유기금을 조성해 이 기금으로 정부가 땅이나 건물을 사들이자는 주장입니다.박 원 쓴 박원순 시장은 2019년 신년사를 통과 하고 이 사회의 불공정성을 지적하고 서울시에서 부동산 공유 기금을 설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부동산으로 벌어들인 불로소득을 서울시가 세금 형태로 일부 환수하고,공공 소유 부동산 비율을 늘려 부동산을 필요로 하는 기업과 개인에게 저렴한 가격에 공급한다는 계획입니다.또 부동산가격공시지원센터를 설치해 부동산 공시가격이 시세에 접근하도록 해 부동산 시장의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실제로 지자체에는 종합부동산세 등에 대한 권한이 전혀 없고 박원순 시장의 주장이 실제로 실현되지 못한다는 비판이 있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해 실질적인 해결책을 강구하는 모습을 보여야 정책 실현에 대한 진의를 확인할 수 있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