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를 할 때는 필수죠. 정강이 맞추기

 우리 아들은 축구를 작년 4월쯤부터 배우기 시작한 것 같아요.하지만 너무 멀리 가서 2학년이 되어 방학때부터 집에서 가까운 곳에 가서 다니고 있습니다.

그런데 첫 번째 수업이 끝나고 두 번째 시간에 선생님께서 같은 반 친구들에게 정강이 보호대를 꼭 착용하도록 해달라고 말씀하셨거든요.그래서 순간… 우리 아들 때문에 다른 친구가 다쳤을까봐 걱정이 돼요집에 돌아온 아이들을 붙잡고 혹시 축구시간에 친구 정강이를 찼냐고 물었더니 안 그랬대요.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의 마음이 다 똑같죠?아이가 다른 친구에게 아프거나 괴롭히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초등학교 2학년이 되면서 아이들의 체격도 좋아지고 힘도 세져서 잘못하면 친구를 다치게 할 수도 있고 본인도 다치게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정강이 맞추기는 필수라고 했습니다.^^

작년..불과 1학년때는 솔직히 축구할 때 정강이 보호대까지는 가지고 있지 않았는데..이건 꼭 가지고 와야 했거든요…어머니가 신경써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해요.

정강이 보호대를 찾고 있었는데 이렇게 사시 같은 양말을 붙였어요.이것은 양말이 아니라 종아리에 토시처럼 신은 다음 주에 머니 같은 곳에 정강이를 넣을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가격은 조금 비싸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토시같은게.. 12,000원정도해서.. 축구양말도 이정도 하나요?왜 그러세요?기억이 안 나요. 정강이 보호대 토시 하나하고 대신 저렴한 보호대를 샀어요.주머니에 넣는 크기입니다.^^

이런 뜻이에요.^^그런데 찍찍이가 있는 보호대 말고 양말에 넣어서 착용하는 정강이 보호대는 여기에 모두 들어갈 것 같습니다.^^

우리 아들 종아리에 신었더니 파란 보호대를 주머니에 넣으면 기가 막힙니다.^^윗부분이 보이면 어떡하지… 그래도 어쩔 수 없겠다 했는데 후후후 주머니 속에 들어가서 파란 보호대는 안 보여요

우리 아들이 종아리를 달아보니 좋대요.^^ 종아리 부분만 있어서 불편하면 어쩌나 했는데 신은 것 같아 편하대요.~~

요즘은 코로나 때문에 하루종일 집에 있어서 축구를 못해요.괜찮아질 때쯤 축구를 가면 반바지에 정강이를 착용하고 보내야 해요.^^

생각보다 정말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