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SS의 『문화예술/공연단체 브랜드전략 컨설팅』

여기에 수록된 내용은 BSS와 한수윤의 지적 재산으로 무단 전제, 복제, 도용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투고자, 출처의 명시 및 BSS프로그램이라고 하는 명시를 배제한 부분 인용도 엄격하게 금지합니다.취미가 그저 영화 관람 정도인 한국의 평범한 국민이라면 한국 공연예술단체의 숫자와 오늘 전국에서 열리는 공연의 숫자를 알면 깜짝 놀랄 겁니다.나와 나의 가족, 친구들은 이른바 공연예술이라는 것을 거의 보지 않고 관심도 없는데 이 많은 공연단체들은 도대체 무엇을 먹고 사느냐? 반면 만약 여러분이 특별히 유명하다고 할 수 없는 공연단체 멤버, 또는 공연자라면 공연예술이라는 게 다 그렇다. 나를 인정해 주고 공연단에 환호하는 관객도 분명히 있는데 뭘… 표를팔고공연단유지에자급자족하라는건말이안돼…과공급?시장?어떤나쁜놈들의이데올로기야?’라고생각하실겁니다. 단, ‘특수관계인’ 관람과 무료초대권으로 객석이 꽉 차버린다면, ‘있을락말락’ 지원금만으로는 공연상품 혁신을 위한 R&D도, 발자국을 남길 수 있는 최소규모의 시장형성도 불가능합니다. 공연예술은 서비스 비즈니스입니다.서비스 비즈니스가 시장에서 정착하기 위해 열어야 할 창문은 ‘브랜드’입니다.​

>

BSS는(대표 한수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공연예술 단체시장 자생력 확보 방안’ 업무를 수행하면서 공연예술이라는 서비스 비즈니스가 시장에서 생존하기 위한 현실을 살펴보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였습니다.

위의 첨부파일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발주한 연구업무를 도급관계 속에서 수행한 연구보고서입니다. 당시에는 (당시에는) 고객이 있으면 그건 상품이고 → 상품을 제공하는 것은 비지니스이며 →비즈니스인 이상 경쟁력 있는 상품으로 수익을 창출해야 한다는 시장논리가 공연예술에도 적용되려던 시기였습니다.적어도 정책/지원 당국은 이런 기조를 가지고 있던 시대입니다.누군가는 혁신의 시대라고 했고, 또 누군가는 부조리한 시대라고 했습니다. 물론 공연예술의 생산자인 음악가(클래식, 국악), 연극인, 무용가 대다수는 이에 큰 불만을 가졌습니다.논리는 이런 겁니다. 공연예술은 공공재이며 경쟁시장의 논리로부터 보호받아야 할 상품이다.따라서 충분한 수의 고객이 스스로 요구하지 않는 공연예술, 그런 공연예술의 생산자라 하더라도 상품 판매의 매출 그 자체가 아니라 공공으로부터 당연히 제공되어야 할 수입을 통해 그 계속 생산 활동의 계속을 보장받아야 한다. 고객이 희소한, 즉 재미있고 찾는 사람이 적은 공연예술 생산자에게 순매출과 이익으로 자생하라는 논리는 공연예술을 하지 말라는 논리와 같다.그래서 공연&#
50696;술 생산자에게는 공공이 제공하는 수입이 계속 제공돼야 한다.이에 대해 반대하는 논리를 펴는 것은 매우 부담스러울 것입니다. 하지만 위의 공연예술가의 보편적 논리 방향에 반대하든, 찬성이든, 공연예술이 조금이라도 상품력을 갖춰야 한다는 것은 옳은 논리입니다. 단적으로 말하면 재미있어야 그 맛이 있어야, 포괄적으로 말하면 상품력이 있어야 더 많은 사람들이 공연예술이라는 상품에서 편익(benefit)을 취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고객의 편익, 다소 거추장스러운 시대에 뒤떨어진 표현으로 소비자 후생이야말로 공연예술은 공공재이며 경쟁시장의 논리로 보호되어야 할 상품이라는 주장보다 우선적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공연예술은 그 카테고리 안에서 즉 클래식 공연, 국악 공연, 무용 공연, 오페라 공연, 연극 공연이라는 카테고리에서 ‘상품력’을 추구해야 합니다.즉, 고객이 그 상품들의 이용에서 즐거움, 쾌감, 보람을 얻지 않으면 안 됩니다.또그런고객은극소수가아니라많고더많아져야합니다. 각 공연예술 단체는 이를 스스로 할 수 있어야 하지만, 그 방면에 기초 체력이 없는 사람들에게 바로 그것을 스스로 실현하도록 강요하는 사회는 ‘착한’ 사회입니다. 상품-고객-마케팅-브랜딩 전략컨설팅 공급자로서 BSS의 업무는 공연예술단체 각각이 이를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컨설팅, 가이딩, 상담을 하는 것입니다.​[문화 예술 공연 단체를 위한 브랜드 전략에 관한 모든 의문과 문제 해결, BSS에 문의 주세요]​ BSS한스 윤 대표 ​ yanhahn@naver.com(상시)/070-8759-2350(평일 10시~19시)​ BSS는 엉뚱한 용어)타령, 트렌드를 운운하며 고객사의 정신을 산만하지 않고 현재 규모를 키우지도 않습니다.BSS는 고객사에 계약을 종용하지도 않습니다.BSS와의 상담은 언제나 편합니다.단, 실제 소속을 밝히지 않은 분(영업기밀 입수가 목적이라고 판단되는 경우임)과의 상담은 제한됩니다.여기에 수록된 내용은 한수윤과 BSS의 지적 재산으로 무단 전재, 복제, 도용을 엄격히 금지합니다. 투고자, 출처의 명시 및 BSS프로그램인 것의 명시를 배제한 부분 인용도 엄격하게 금지합니다.​​